봄날의 독서를 좋아하세요?

Like Spring Days, <Bomnal>

언어의 변화는 사고의 변화를 반영한다고 하지요. 언젠가부터 사람들이 ‘서점’ 대신 ‘책방’이라는 말을 쓰게 된 건, 같은 장소에 대한 인식이 책을 ‘파는’ 곳에서 ‘만나는’ 곳으로 바뀌었다는 뜻 아닐까요?


서점, 이라는 말이 어딘가 빽빽한 무채색의 공간을 연상하게 한다면

책방, 이라는 말은 좀 더 아담하고 알록달록한 공간을 상상하게 하는 것 같아요.


우리가 사랑하는 통영의 책방, <봄날의 책방> 이야기입니다.

words. Gaeun Kim

photography. Gaeun Kim

책을 닮은 책방

대문에서 정원, 정원에서 현관, 현관에서 부엌-

한 장 한 장 페이지를 넘기면 새로운 챕터가 열리는 책처럼

한 발 한 발 걸음을 들어서면 새로운 공간이 펼쳐지는

그 자체로 한 권의 동화책 같은 이곳입니다.


봄날의 책방

경남 통영시 봉수1길 6-1

070-7795-0531

월,화요일 휴무 10:30-18:30


봄날의 페이지 넘기기

- 책 읽는 부엌

싱크대 안에 꽃, 재봉틀 위에 책. 찬장 위에 찻잔, 그 옆에 또 책.

예전에는 요리와 생활이 채웠을 이 공간을 지금은 쿠킹과 리빙을 주제로 한 책들이 채우고 있습니다.


- 작가의 방

볕이 잘 드는 넓은 창에 흰 커튼을 달고, 책상을 비추는 스탠드 옆에는 타자기를 놓았습니다.

이런 방이 생긴다면 작가가 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을 주는 레몬색 방입니다.


- 예술가의 방

바다색 벽, 노란 의자, 오래된 오르간. 음악과 미술을 주제로 한 책들이 채우는 예술가의 방에서 작곡가 윤이상 선생님의 음악을 들어보세요.


- 바다책방

창가에 앉히는 특권은 남해의 봄날이 자신 있게 내놓는 신간에게 주어집니다.

에코백과 뱃지, 스티커까지 통영을 간직할 다양한 굿즈도 만나볼 수 있어요. 

so.dosi recommends

책방이 바쁘지 않은 시간에 이곳을 찾았다면, 봄날같은 책방지기 님에게 인사를 건네고 이야기를 나누어 보세요. 누구보다 다정하고 친절하게 이야기를 들려주실 거에요.